공산주의 정보부의 뇌파살인과 세뇌장치.마인드컨트롤피해자,TI,뇌해킹,수사,보이스피싱,블랙,화이트,정부,사업,입법,행정,군인,군대

공산주의 정보부의 뇌파살인과 세뇌장치.마인드컨트롤피해자,TI,뇌해킹,수사,보이스피싱,블랙,화이트,정부,사업,입법,행정,군인,군대



위의 그림은 피해자를 위에서 본 그림이다.

피해자는 음파로 둘러쌓여있다. 그리고 필요할때마다 필요한 팀이 머리에 음파를 갖다댄다. 그럼 머리의 진동과 음파의 진동이 합쳐져서 컴퓨터로 분석을 할 수 있는것이다. 그럼 송수신이되고, 그것이 바로 스파이 안테나 지향성 데이터 링크 소프트웨어 도청 시스템이다.

  1. 미국에서는 연간 18000명의 죄수가 감옥에서 죽는다.

이유는 모른다. 그냥 아침에 죽어있다. 미국은 주마다 사형제도가 있고, 없는 주도있다. 정보원들과 살인마들이 정보부 역할과 스파이 역할을 하다가 잡혀서 감옥에 갈 때, 뇌파를 스스로 풀지 않거나 국가가 풀지 않는다면, 감옥안에서도 죄없는 민간인을 잡아서 자신을 구속시킨 사람을 죽일 수도 있는 것이다.

죄없는 국가유공자의 뇌파를 감옥안에서 잡아서, 무조건 국가정보원이나 기무대, 경찰로 지원을 시켜서 수사권한이 있는 부서로 보낸다. 그곳에서 방해가 되는 인물들은 범죄자들이 죽여주고, 자신들이 진급시켜준 사람을 최고 권자로 앉히고 조사해서 무죄를 만들어서 방면해준다. 그것을 위해서는 공산주의 친일파 민주주의 왕정 가리지 않고 접속해서 같은 편을 만든다. 이윽고 반란을 일으켜서라도 밖에 나간다는 신녀으로 평생을 산다.

옥중 정치, 옥중 살인지시이다. 이에 맥을 같이 하는 것이 바로 기무대의 반란이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말했던 박근혜 마인드 컨트롤, 국정원, 기무대의 반란이 바로 감옥에 있는 전직요원, 해외 파견요원들의 짓인것이다. 한나나랑 민주당 할것 없이 자신들과 뜻을 같이한다면 무조건 진급을 시켜주는 것이다. 자신들의 후배와 연락을 해서라도 말이다. 이들이 바로 안전한 곳에 있는 일루미타니이고, 자신들의 정적을 그렇게 제거한후 다시 권력을 잡는다. 광주 민간인 학살범 전두환 노태우가 1년형을 받은것에 비해, 실미도 대원 학살범 박정희를 죽인 김재규장군을 사형시킨 전두환을 비교해보면 바로 답이 나온다.

방어 방법은 중국이 만든, cdma, 와이파이, 핸드폰, 무선 전화기, 라디오, tv, gps 까지 모든 전자파등을 차단할 수 있는 장비이다. 일명 위치추적 차단장비이다. 1셋트에 100만원짜리 6개면 500미터까지 가능하다. 일선 구의회, 시의회에서는 이미 설치가 완료되어있고, 독서실, 수능시험장에서 흔히 쓰는 장비이다. "새로 개발한 장비는 공중 음파 탐지기이다." 에이왁스, 프레데터에 설치되어있으며, 민간인이 구입가능하다. 대당 200만원 정도한다. 실시간 탐지해서 녹음이 가능하며, 파형을 탐지해서 방향까지 알 수 있다. 이 모든 기능이 핸드폰 앱으로 나올날이 멀지 않았다. 결국 인간이 만든 비밀범죄 비밀 무기는 모두 군대와 정보부에서 탄생되며, 민간인기업이 개발시에 이 나쁜 짓거리는 없어지게된다.

지난 수백년간 이어져왔으며, 미국에 한해에 수백만 가구가 파산하는 이런 엄청난 일을 벌이는, 마인드컨트롤기술의 원인은 군대와 정보부의 진급과 돈 욕심 때문이라고 단언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기술을 가지고 있는 기술자들과 특급 요원들은 보안과 건물 전체의 안테나화를 위해 세계 최고의 높은 건물의 꼭대기 층에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리고 원자력 연구소에서 핵 에너지 개발을 하고 있다. 안테나 구조물에 소프트웨어를 적시키면 지향성 레이더와 인공위성 접속기, 소나가 되어서 사람들의 뇌파를 잡고 공격하는 살인무기이자 통신장비가 되는 것이고, 그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곳이 바로 해킹 부서이자 국가 정보부서이다. 국가의 정권이 바뀔 때마다 야당 여당 의원이 서로 싸우는 것도 문제지만, 그들을 보좌하고 있는 연구들이나 보좌관들이 국회의원 해임시에, 미선출시에 그들도 같이 해임되고 짤리기 때문에 목숨걸고 상대방 의원을 뇌해킹하고 정보를 빼앗아 와서 선거철마다 악용하는 것이다.

정치적 살인, 권력살인에 의해 악용되는 도구, 그들이 바로 국가 정보부이고, 1급 비밀요원들이다. 그들이 바로 죄없는 사람을 세뇌시키고, 살인지시를 하며 정신병을 만드는 범죄자들이다. 공산주의에 자신들의 진급과 돈에 영혼을 판 악마들이다. 음파가 일정범위를 넘어서면 고주파가 된다. 고주파가 일정범위를 넘어서면 이명이된다. 그이상 넘어서면 온세상이 내머리속에 말을 하게된다. 그게 바로 뇌도청이자 뇌해킹이다. 내가 생각하기도 전에 나의 생각을 알아채는 신경도청이다. 그상태가되면 내의지와 상관없이 뇌신경을 해킹을해서 손과 다리를 마음대로 상대방이 움직일 수 있으며, 이것을 인형놀이라고한다. 일명 꼭두각시 놀음이다.

수면해킹도 마찬가지다. 없는 기억을 주입, 삭제, 데자뷰 현상까지도 나타나며, 이것은 모두 뇌해킹의 일부이다. 모든 마인드컨트롤과 뇌해킹 도청은 양방향이다. 그러므로 피해자가 가해자가 될 수도 있다. 피해자가 가해자를 죽일 수도 있고, 가해자를 움직여서 옆의 가해자를 죽일 수도 있다. 그래서 가해자는 피해자를 단시간내에 실험하거나 살인을 시킨다. 가해자의 뜻대로 되거나 안되거나 정해진 시간이 넘어서면 다른 암살자를 보내거나 번개를 쏴서 죽인다. 번개는 바로 핵잠수함과 ecs, ecc등 초음파를 탑재한 전투기이다. 자신들을 신으로 모시게끔 작전을 짜고 신자를 환상과 환영 환청에 빠뜨려 유혹하는 이단의 최종 종결자가 영생교과 기타 사교이고, 교주는 박근혜, 최태민, 최순실, 유병언 등이다.

군대는 바로 기무대이다. 기무대가 사형언도를 받은 죄수들을 실험대상으로 삼고, 무기를 사용하는 것이다. 자신들이 군대를 악하기 위하여, 장군, 장교를 데려와서, 겁을주면서 고통에 소리치는 죄수들을 직접 죽이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것은 공산주의의 전형적인 충성맹세와 국가장악 방법이다. 만약 죄수들이 살인이나 자살을 하지 않는다면, 죄없는 민간인을 고문해서라도 사람을 죽이고, 목표한 죄수의 방에 지어넣어서 살인을 시킨다. 사용한 민간인은 또다시 살인당하거나 자살당한다. 이과정을 지켜본 많은 정치인들과 군인들은 복종을 맹세할 수 밖에 없는것이다. 이미 그곳에는 자신 뿐만아니라 가족들까지 뇌파가 다 잡혀있고, 군단 내부의 비밀 벙커안에서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곳이 바로 다스이다. 이것은 군단 내부에도 있지만, 해외에도 있다. 방산업체와 마피아가 기무대와 짜고서 법인을 중국에 설립해서 만든 회사가 바로 다스 중국법인이다. 이번에 5천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