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드 컨트롤의 원인과 주범인,국정원,국방부,정보통신부,에셜론,전파통신감시소,이동형레이더,인공위성,기무대,경찰청,FBI,CIA

마인드 컨트롤의 원인과 주범인,국정원,국방부,정보통신부,에셜론,전파통신감시소,이동형레이더,인공위성,기무대,경찰청,FBI,CIA


주범인은 국방부와 국정원 KDI,예하의 국제 문제 해결소(마인드 컨트롤 연구 센터), 국방부내의 가상공간 연구단지내 체험센터, 경찰청의 범죄자 심리 가상 체험 센터의 연구자들이다. 마인드 컨트롤의 역사는 전기가 있었던 시절부터 시작되었다. 방적기가 생기고부터 전기를 이용하여 자동화를 시작했고, 더욱 많은 전기를 활용하여 전화기와 방송국을 발명했다. 이로서 인류는 해킹의 역사를 걷게된다. 해킹의 수단을 보자면 모든것을 다 해킹한다. 전기와 전파 덕분이다. 그중 대표적인 예가 전파로 사람의 뇌를 도청하는 것이고, 도청역시 해킹의 안에 포함되어있다. 지구에는 자연주파수가 0~4HZ가 있다. 어디서든 항상 존재한다. 이 0~4HZ와 인간의 뇌 주파수 1~10HZ가 중복되는 구간이 있다. 1~4HZ에 방송 주파수를 맞춰서 방송한다면 세뇌, 도청되는 것이다. 특히 방송국으로 방송한다면 구역이 한없이 넓어지고 인공위성의 지향성 데이터 송신기술로 원하는 곳에 데이터를 송신 할 수 다면, 디지털 신호를 사람의 근처나 물건에 주사해서 울려서 방송한다면 머리속, 귀에 대고 울려서 방송할수 있는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컴퓨터 스피커가 울리는 원리이다. 전기만 있다면 디지털이 아날로그로 변경되어 울린다. 1800년대부터 해킹과 마인드컨트롤을 전세계가 연구해왔다. 특히 공산주의와 제국주의가 그랬다. 제사장들도 포함하여 모든 학자들이 궁금해하는 신의영역과 초능력, 연금술에 대해서다. 꿈을 꾸면 다음날 이루어지는 데자뷰현상에 대해서도 말이다. 그것이 공식적으로 확인된것은 1910년대 부터 독일이 연구한 자료에서 확인할 수있고, 히틀러는 스텔스 전투기, 로켓, 잠수함, 미사일, 타임머신, 레이더, 소나에 이르기까지 모든것을 연구에 집중투자했다. 그것을 패망 후 미국과 러시아가 집중적으로 연구원들과 연구결과들을 가져가서 연구했고, 드디어, 핵연료와 핵폭탄을 만었으며, 미국의 사막에 핵폭탄 3천발을 떨어뜨려 가상공간을 만들어냈다. ㅊ러시아와 일본도 방사능 오염을 악의적으로 들어냈다. 체르노빌과 후쿠시마이다. 방사능과 핵연료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우주 정복을 현실화 하던, 미국 대통령이 암살당하자, 그 정체를 밝혀내기위해, 분발하던 와중에, 배트남전이 터졌고, 배트남전에서 특공대 부대와 미국 함선이 UFO에 공격되어 녹아서 사라졌다. 그 이후로도 세계 곳곳에서 사람들이 천명단위로 사라지고 학살당했다. 특히 프랑스의 마을에서는 아침점심저녁을 같 음식을 먹고 같이 옥상에서 단체로 300명이상이 떨어져죽는 현상까지 발견되었다. 미국은 드디어 1980년대 무선으로 강아지를 마인드컨트롤하는데 성공하였다. 범위는 무려 1킬로밖이 었다.,현재 40년이 지난 지금 범위는 무한정이다. 통신장비로 머리에 방송하는 실험인었던 것이다. 통신장비는 인공위성 레이더, 발전소, 에이왁스등 회전하는 금,은,동성분의 신호연결, 신호발생 장치이다. 고문장비는 지상로 향하고 있는 근거리의 거대한 레이더이며, 최근에는 트레일러에 소형으로 탑재해서 고문을 하는 사장비도 만들어졌다. 일명 비살상 레이저 장비, 방송장비, 고통주파수 발생 장비이며, 시위 해산에 사용된다. 미국이 1960년대에 사막에서 핵폭탄 3천발을 터트려 만든 공간을 우리는 가상공간이라고 한다. 그 가상공간에 레이더와 인공위성으로 4차원 공간에 접속하고 있다. 방사능 반감기는 10만년 이상이므로 거의 무한정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민간위성, 군사위성등 여러위성으로 집에서도 간단히 노트북 한대로 연결 가능하며, 미국 CIA나 FBI NSA에서는 마피아 수사와 첩보를 위해 상시 운영중이다. 그곳에 접속하는 방법은 1960년대에는 마약이나 환각제, 전기충격같은 방법으로 수사관들이나 정신과 의사들이 잡수한 마약으로 스스로 처방한 마약으로 접속했다. 이유는 2.4HZ 이하에서만 접속이 가능하며, 가수면, 최면, 상태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방법이 현재는 인공위성과 레이더로 마약없이도 접속이 가능해졌다. 바로 꿈이다. 피해자나 가해자가 있는 주변 500KM에서는 접속 할 수가 있는 것이다. 미국은 원래 땅이 넓어서 선별적으로 시험과 접속이 가능했다. 해군도 필요한 것이다. 주둔미군도 필요하다. 하지만 민인은 필요가 없지만 그들이 주둔하고 있는 곳에서는 필수로 적용한다. 문제는 인공위성으로 그들끼리 통신을 하는 와중에 주둔군이 레이더나 소나를 사용한다면, 반경이 또다시 500~5000KM까지 넓어진다. 그래서 필요없는 사람들이 접속하게된다. 그들을 천적 피해자라고 불리우며, 대한민국 남한은 전국토가 500KM에 불과하므로 사실상 전부 피해자이다. 여기서 기본 지식을 공부하고 넘어가야한다. 조사 = 레이저나, 빔, 방송을 조사한다. 가해자나 피해자에게. (화이트) 사조 = 사달라는 의미이다. (블랙은 항상 거꾸로 읽으며, 국정원은 음어를 대부분 이렇게 쓴다). 한국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읽는다. 조사. 중국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는다 사조. 한국과 중국이 동시에 접속해 있다면, 서로 블랙짓을 하게 된다. 한국어의 80%는 중국어이다. 피해자가 접속했는데, 중국이 사조라고 읽었으나, 사실 조사이다. 한국은 사조라고 읽었는데, 중국이 그 피해자를 사조라고 들었다. 한국은 그 피해자가 중국이 원하는 사람으로 이해했다. 피해자가 접속햇는데, 한국이 조사라고 읽었으나, 사실 조사이다. 중국이 조사라고 읽었는데, 한국은 그 피해자를 조사라고 들었다. 중국은 그 피해자가 한국이 원하는 사람으로 이해했다. 마인드 컨트롤은 대부분 조사나 영입인 사조에 의해서 시행된다. 유능한 인재 또는 범죄자 조사를 위해서이다. 요즘에는 세금 마약 스파이 수사를 위해 많이 한다. 한국도 미국의 도청 기관인 에셜론에 1980년대에 가입했으며, FBI와 CIA와 자료를 공유한다. 그에 덧붙여서 최근 북한 문제 때문에 세계적인 군사감시기관인 식스 아이즈에 가입을 했다. 독일 프랑스 미국 일본 한국 영국 등이다. 특히 이지스 시스템과 연동되어있다. 이래서 피해자들은 전세계를 돌아다녀도 고문당하고 세뇌당하는 것이다. 환청과 환영으로 말이다. 더불어서 저 6국이 우주군까지 창설했다. 지구 전체를 커버하고 자료와 인공위성 해군까지 공유하기 때문에 이제는 도청이 수준이 아닌 공격 대상으로까지 지목된것이다. 원인은 한가지다. 역사를 거꾸로 해석하면 된다. 한국어와 중국어가 대부분 곂친다. 방향성의 문제이다. 이민과 언어의 문제이다. 그리고 러시아와 중국의 발전과 기술도 크다. 해킹과 레이더는 러시아가 세계 최고이다. 중국은 러시아에서 기술을 지원받는다. 인도도 그렇다. 이래서는 인류끼리 인류를 학살하는 게임을 하는 것이다. 그 것이 바로 마인드 컨트롤에 의해 발생된 코로나 바이러스이다. 피해자들 대부분이 국가 유공자들이고, 첩보원들, 군인들, 공무원들이다. 그들이 40년 80년간 공격을 당하면서 상대방 국에 보복을 한것이 바로 코로나 바이러스인것이다. 2015년 1차 독감-폐렴 코로나 바이러스 2018년 2차 1차 완치자 + 사스바이러스 2020년 3차 2차 완지차 + 에이즈 바이러스 2023년 4차 3차완지차 + 흑사병 바이러스 인류의 절반 이상을 전멸시킨 흑사병 코로나 바이러시는 완성되었고, 마인드 컨트롤이 더욱 심각해진다면, 무조건 실행에 옮길것이다. 3차대전 2015년부터 시작된 것이다. 이제부터는 4차원의 대해서 이야기 하겠다. 마약이나 마인드 컨트롤, 최면과 가수면상태에서 4차원에 접속해서 첩보를 위해 첩보원들이 자신의 이름을 쓰고 다닌다. 3차원 홍길동 - 가명 첩보원 =동일이름 (살인자) 4차원 홍길동 - 가명 첩보원+실명 피해자 1천명 =동일 이름 3차원 홍길동 - 가명 첩보원과 국가에 의해 조사당한다. (살인누명이다) 결론적으로 살인자와 피해자가 다 죽어야 조사가 끝나는 것이다. 동일이름의 피해자들은 영문도 모른채 피해자가 되어 죽음을 당하는 것이다. 살인자 연합이 자신의 이름으로 팀명을 만들어 사람들을 죽이고 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살인자 팀이, 한국 해킹기관에서 자신의 이름으로 중국과 일본 한국 사람들을 돈과 진급 때문에 죽이고 다니기 때문이다. 4차원에 접속해서 말이다. 의심되는 장비는 에셜론, 에이왁스, 레이더, 댐, 원자력 발전소, 인공위성, 와이파이, 핸드폰, 기지국, 방송국 등이며, 전부 한국통신 KT의 기관인 미래창조 과학부, 정보통신부가 개발하고 연구, 운영중이다. 스파이 인공위성의 소유권을 국방부 국정원 한국통신 3곳에서 공유하고있으며, 자료역시 마찬가지다. 결국 이 3곳이 살인자이고 범인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