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와 핵잠수함 생화학무기 일본 도쿄, 러시아 캄차카 반도, 일본 후쿠시마원전,f-35 전투기










코로나 바이러스와 핵잠수함 생화학무기 일본 도쿄, 러시아 캄차카 반도, 일본 후쿠시마원전,f-35 전투기


코 찌르고 몇분 뒤 사라진다···日 열도 뒤덮은 악취 미스터리 중국의 핵 잠수함이 일본의 도쿄 앞 바다까지 들락 날락 거리고 있는 것이다. 마치 한국의 인천처럼 말이다. 군산앞바다 변산앞바다까지 eod, 서해 레이더와 소나장비를 무력화시키고 들어올 도로 이미 중국핵잠수함의 ecc, ecs 장비는 엄청난 발전을 했던것이다. 세월호의 주범 유병언도 애용했을 만큼 군산 앞바다는 사실상 무용지물이다. 군산앞바다, 인천 바다는 중국세력이 극심한 곳이다. 이쯤되면 차이나 타운에 대한민국 전토에 있는 중국인들을 몰아넣어야 할 지경이다. 미국처럼 전부 중국으로 보내버리든지 말이다. 러시아 캄차카 해안에서 발생한 재난은 러시아와 북한이 저지른 핵잠수함의 생화학무기인것 같다. 6.25전쟁당시 미국이 한반도 전체 앞바다에, 핵방사능 물질을 뿌려서 연안을 초토화 시키겠다는 작전을 그들이 실행한 것이다. 단 캄차카 반도와, 일본 도쿄만의 차이는, 밀물 썰물과 해류의 차이에 있다. 일본은 후쿠시마원전같이 방사능 물질이 태평양을 건너 미국으로 가게끔 되어있다. 그렇다면, 중국은 일본인근에서 방사능 생화학 무기 실험을 했으나 대부분 미국으로 건너간것으로 보인다. 넓은 바다로 중화되었기에, 일본에서만 약간의 냄새만 난것으로 생각된다. 그것을 북태평양 난류라고한다. 반면 러시아의 캄차카 반도는, 해류가 러시아의 캄차카 반도에서부터 일본 북부의 국경분쟁지대인 훗카이도열도안에서 빙글빙글 돌게되어있다. 그것을 쿠릴해류라고한다. 1-1 북태평양해류를 만나서 일부는 쿠릴해류를 탄다. 그건 다시 러시아 캄차카 반도를 오염시킨다. 1-2 일부는 북태평양해류를 만나 캘리포니아해류를 타고 북적도 해류를 탄다. 1-3 북적도해류는 쿠로시오해류를 만나고요. 1-4 일부가 황해, 쓰시마, 동한난류를 타고 황해와 동해로 흘러들어오게 됩니다. 이 긴 여정 속에서 방사능 수치가 떨어진다. 하지만 직접 오는 것보다 이동중 회유성 생선들이 먹고 축적되는 량이 상당할 것이다. 그 많은 생선들 중에 안먹는다는 보장도 없겠죠. 참치같은 먹이사슬 위의 고기들은 축척된 방사능을 몸에 지니고서 회유도 할것이다. 일단, 훈제연어를 서양,동양 할것 없이 좋아한다. 생연어도 좋아한다. 그리고 물고기는 일본의 주식이다. 서양은 안먹는다. 그러므로 정보를 알고 있는 일부 계층은 러시아와 일본의 연어와 해산물을 안먹으면 그만이다. 이것이 바로 선택적 국가적 인종적 테러이다. 가자신의 살을 주고 뼈를 취한다는 중국 전쟁의 전략이다. 이것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고도 적용이 된다. 일본이 후쿠시마를 폐쇄하지않고 유지하고 있으며 다시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쏟아붓는다고한다. 미국은 연일 일본을 향해 비난을 퍼붓고 있으나 f-35 100대를 구입한 것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이것도 작전중의 일부로, 결국 일본의 국방비를 올리고 미국의 방산업체를 리려는 꼼수중의 하나이다. 미국에게 해를 주었으니 보상차원에서 미국의 전투기를 대량 구매한다는 전략이다. 아마 후쿠시마 원전은 영원히 폐쇄안하고 동아시아를 점령할때까지 계속 것이다. 그래서 중국과 러시아가 보복차원에서 일본에게 생화학을 방사능을 터트린이다. 실패해도 미국으로 흘러가니까 좋은 것이다. 나쁜짓하고는 못산다. Rf 해킹은 모든것을 해킹하는 신의 기술이기 때문이다. 1-5 북적도해류를 타고 이동하던 오염물질이 여름철 태풍을 맞아버리면 난리가 납니다. 태풍은 성격상 바닷물을 긁어 올리는 습성이 있습니다. 올여름 일본을 향할 태풍이 후쿠시마 원전앞바다 해안을 긁어버린다면 러시아 육지에 오염된 방사능을 쌓아 올리겠죠. 체르노빌 원전보다 일본 원전이 더 무서운 건... 바다를 끼고 있다는 거죠. 출처: <https://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j1124&logNo=100124854420&redirect=Dlog&widgetTypeCall=true&topReferer=https%3A%2F%2Fsearch.naver.com%2Fsearch.naver%3Fwhere%3Dimage%26sm%3Dtab_jum%26query%3D%25EC%25BA%2584%25EC%25B0%25A8%25EC%25B9%25B4%2B%25EB%25B0%2598%25EB%258F%2584%2B%25ED%2595%25B4%25EB%25A5%2598&directAccess=false> "95%가 죽었다" 러시아 캄차카 해안 환경재난 칼락티르스키 해변에서 폐사한 홍합 (사진 WWF 러시아)/뉴스펭귄 러시아 캄차카 지역에 벌어진 해양생물 대량 사멸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달 20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러시아 동부 캄차카 지역 칼락티르스키(Khalaktyrsky) 해변에 심한 오염이 발생하고 조개, 오징어 등 해양생물이 대량으로 죽은 채 떠밀려 오는 사태가 목격됐다. (사진 WWF 러시아)/뉴스펭귄 캄차카 환경부와 해당 지역 해양 연구단체 두 곳은 지난 5일 실태 점검에 나섰고, 해안가 바닷속 10m와 15m 사이에 사는 유기물과 생물 95%가 사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사에 참여한 수중 사진작가 알렉산더 코로보코프(Alexander Korobokov)는 조사지 중 한 곳에서 잠수 중 화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서퍼, 현지인이 칼락티르스키 해변에서 악취와 화상 등 피해를 입었다고 그린피스 러시아에 호소한 바 있다. (사진 WWF 러시아)/뉴스펭귄 연구단체의 연구원들은 죽은 생물들을 섭취할 포식동물까지 피해를 입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해양생물 대량 폐사 원인으로 조류 포화 상태(Algae bloom)를 지목했다. 갈매기들 (사진 WWF 러시아)/뉴스펭귄 환경부 측은 인공적인 오염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칼락티르스키 해변이 완전히 깨끗하다는 SNS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러시아 국민들은 환경부가 문제를 축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 WWF 러시아)/뉴스펭귄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환경단체 WWF 러시아는 사태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러시아 정부보다 앞선 지난 4일 발표했다. 이들은 해변에 떠밀려 온 조개와 문어 등 사체를 살펴본 결과 기름 유출이나 수질 오염 때문은 아니지만, 고용해성 독성 물질 때문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냈다. (사진 WWF 러시아)/뉴스펭귄 앞서 환경부 측은 칼락티르스키 해변 바닷물을 채취해 성분을 검사한 결과 공식 기준보다 석유 제품 함량은 4배 더 많고, 석탄 부산물인 페놀은 2.5배 많다고 밝혔다. 이에 그린피스 러시아는 인공적 오염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