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뇌해킹, 마인드컨트롤 가해자의 정체

8월 24일 업데이트됨



1. 한미 소파협정에 의해, 한국의 합동참모 본부가 기무대와 국정원, 군검찰에 지시해서, 한미 연합사령부인 777사령부에 파견근무를 보냄. 777사령부에서 근무중이던, 요원들을 미국에 보내서, 뇌해킹과 마인드컨트롤의 당위성을 허가받아, 북한 첩자, 한국의 마피아, 독재자, 거액의 세금 연체자등을 조사하기 위해, 미국 국방부 장관 및 국무부장관의 허락을 받아, 1달간 조사를 실시한다.

2. 한일 동맹 지소미아 협상에 의거 한국과 일본은 상대방의 반란군 및 전쟁 방지를 막기위해 서로 자료를 건내주고 마인드컨트롤을 자체적으로 실시한다.

3. 한미일 삼국은 자국내 민간인을 상대로, 정보부와 방산업체와의 비밀무기 개발에 의해 무차별 뇌파를 잡고 실험을 한다. 이때, 독재와 친일파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명단을 서로 바꿔서 공격한다. 하지만 언어가 통하지 않기에 상대방국에 출장나가서 군대 내에서 실시한다. 이때 주둔미군기지내에서 감시받아 한달간만 실시한다.

4. 이것을 역이용 하는 것이 블랙 정보부이다. 4.번사항에서 독재와 친일을 막기위해 1달간 뇌해킹을 하는것인데, 반대로 친일과 독재를 찬양하지 않는 민간인들, 인권 운동가, 야당의원들을 잡아 무차별로 학살하는 것이다. 주로 전두환 하나회 박근혜 이명박 노태우 일가가 지시하며, 그들의 독재시절에 이미 대기업과 결혼하여, 그들의 아들딸들이 독재 정권을 세우기 위해 실시한다.

5. 방산업체와 각종 연구소의 결탁. 이것은 1~5단계를 하기위해 시험장비 테스트 및 사람을 죽이는 암살임무를 강제로 시키기위해 실행한다. 주로 포항제철 미쓰비시 중공업, 신일본 제철, 일본제철, 혼다가 참여하며, 한국은 대우와 현대, 두산, 한화가 실시하고 있다.

6. 천재들의 주파수, 공부를 열심히 하는 학자, 연구원 주파수는 원래 국가간 협약에 의해 잡지 못하게 방어 주파수를 넣어주고 있다. 인공위성 gps로 인해 실시간으로 주입중이다. 하지만 자국에서 주파수 주입차단이나, 거꾸로 공격한다면 방어 할 방이 없어서 결국 해외로 이민가서 그곳 국민이되어샤 다시 방어주파수를 넣어준다. 천재 집안, 국가유공자 집안에서 태어났다는 것 만으로 이미 태어날 때부터 국가로부터 주목받고, 전세계에서 주목받는 연예인이자, 방송국장으로 국가에서 임명된 것이다.

7. 피해자 대부분은 천재들이나 국가유공자들의 집안의 자손들이다. 그들이 공격받는 이유는 한미 소파협정, 일본 지소미아 협정 때문이다. 협정국끼리는 주파수와 비밀을 공유하게 된다. 하지만, 국가간 대립구도일 때는, 정권끼리 싸움중일때는 서로 먼저죽이거나 상대방에서 이민 오게하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게된다. 그 과정에서 본국의 블랙 정보부나 방산업체와 결탁해서 동시에 공격하게 되는 것이다. 즉, 자신을 보내려는 국가, 오라고 손짓하는 국가 둘다 공범으로 절대로 가면 안된다.

8. 특공대연합 한미일 삼국 연합훈련도중에 피해자가 살인을했다는 미국 국무부장관의 말을 듣고, 한미일 삼국이 협정을 맺어 공동 수사 및 공격을 하게 된다. 미국 국무부 장관은, 한국 국방부 장관에게 리스트를 받고, 국방부 장관은 각처의 부서장, 차관급에게 자료를 받게된다. 부서장이나 차관급이 바로 누명을 씌어 죽이는 것이다. 모든 자료를 바꾸고, 주변 증인들까지 바꿔치기하는 수법으로 스토킹과 보이스피싱을 선택해서 쇼를하고, 녹화를 해서, 국방부장관에게 자료를 제출하는 것이다. 이렇게 누명을 쓴 경우에는 자수를 해야 풀어준다고 한다. 자수를 하게되면 검찰에 자수를 하게되는데, 40-50살 된 사람들은 인생에 오점이 없을 수가 없다. 무조건 털면 나오게 되며, 없던 죄도 뒤집에 쓰고 감옥에서 평생 썩게된다. 그게 반란군과 독재연합인 국가 기무사령부와 블랙 국정원의 이간질 작전이다.


원래 마인드 컨트롤 주파수 장비는 외계인들의 신의 것이다. 그들의 너의 조상이고, 100만년을 살았으며, 너를 태어났을때부터 지켜봐왔다고 파티마처럼 말하였다. 그러자 교황은 믿지않았고, 소원을 빌었다. 진짜라면, 소련을 망하게 해달라고했다. 그당시 교황은 폴란드 출신 교황이었다. 그러자 신이 물었다. 너는 폴란드 출신인데 왜 소련 망하게 해달라고 소원을 비냐고. 그러자 교황은 시키면 시키는대로 할 것이지 말이많다 라고 하였다. 그러자 그렇다면, 나의 힘을 보여주겠다. 라고 하였고 정확이 한달만에 소련은 분열되었다. 또한 독일도 통열되었다. 그러자 교황 옆에서 지켜봤던 CIA와 FBI가 경호를 맏으면서 옆에서 대본을 제공해주었고, 그대로 말하라고하자, 정말 일본이 미국을 앞서게 되었다. 또한 아르헨티나와 이란 이라크가 세계 선진국에서 최하위국으로 떨어지게 되었다. 이를 역이용하고자, CIA가 스스로 그들과 동화되기 위해서, 외계인들을 잡아서 협상하기로 하였다. 그래서 CIA 초대, 1대, 2대 국장은 바로 외계인들이다. 그들의 후배들이 현재의 CIA 국정원장들이고, 예전에는 CIA는 미군 정보군 소속이었다. 그래서 결국 외계인과의 협상이 중요해지자 CIA는 대통령 직접건의 부서로 독립 변경되었다. CIA의 고위층은 항상 외계인과 대화하면서 지구를 통제하고 있다. 기후나 온도, 태풍을 일부러 일으켜서 미국에게 10년간 가뭄이 안들게 만들었다. 그로인해 대통령의 지지율이 올라갔다. 하지만 CIA는 컴퓨터를 만들어서 자신들만 이용하려고 모든 대화를 음어로 만들어서 자신들만 사용하였다. 예를들면, 북한이라고 말하면 반대쪽 인간은 남한으로 들린다. 하지만 외계인과 신은 그대로 북한으로 들린다. 그러므로 CIA의 음어를 모른채, 신규로 장비를 개발하고 해킹한 업체들은 오해를 할 수 밖에 없다. 남북한의 정치체계가 예민한 한반도에서 남한 북한의 단어가 바뀐다면, 죄없는 시민들이 북한 간첩으로 오인되서 평생 고문받다가 죽기 때문이다. 하지만 CIA는 잘못이 없다고 한다. 누구나 이장비를 쓴다면, 미국은 소련한테 멸망당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련도 결국 신에게 접근했고, 현재 러시아로 탈바꿈한뒤 엄청나게 발전을 거듭했다. 미국은, 소련의 경계에 있는 사람들 중, 마인드 컨트롤 피해자들을 미국으로 모으는중이다. 미국내의 마인드 컨트롤 시스템은 실과의 대화장비이지만, CIA의 기술을 모른채, 그저 자기식대로 해석하기 때문에, 오해가 생겼기 때문에, 미국에와서 협상을 하거나 정보부서에 입사를 해야만 뇌파 조절장비를 부여받을 수 있다. 그래서 러시아, 중국, 미국의 정보부서는 무조건 피해자를 자국으로 끌고오려고 하고 있다. 그게 바로 인간 뇌해킹범들이다. 뇌해킹이라 쓰고 뇌고문이라고 쓴다. 실제로는 지구의 기술로는 뇌해킹은 불가능하다. 지구의 자기장에 기록되어 있는 기록을 옅볼수있는 장비는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타임머신이다. 진실은 이렇다. 외계인과 연동되어 있는, 외계인이 선택한 지구인들의 일부가 되기위해, CIA는 일부러 그들을 모으고 있는 것이다. 기본 한달~1년안에 마인드 컨트롤에서 벗어나는 사람들은 능력자가 아닌것이다. 사실적으로 1년이상 ~10년 ~평생동안 피해를 받고 사는 사람들은 인간의 이기심때문에 고통받는 것이다. 그능력을 갖기를 원하는 연구원들과, 그들을 이용하고 싶어하는 정보원들 때문에 벌어지는 일들이다. 대부분 99%의 사람들의 피해는 이렇게 오해로 시작해서 오해로 끝난다. 하지만. 1%는 진정한 능력자이다. 성경에도 나와있듯이, 기도만하면 무엇든지 이루어진다. 지구가 예전부터 공전과 자전을 하면서, 지구안의 핵에 저장시켜놓은 전력을 이용한 하드 디스크이며, 스스로 동작하는 일종의 사람 뇌형태의 컴퓨터인것을 사람들은 모르고 있다. 각종 발전소에서 나오는 엄청난 전력과 함게, 방사능 물질로 인해 지구 자체가 이미 양자컴퓨터화 되어있고, 외계인들은 예전부터 지구의 환경을 지배하고 있으며, 화산, 해일 지진 폭풍, 오존층, 자기장같은 물질을 약화시켜서 지구를 멸망시킬 수도 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80여종족의 외계인을 직접 봤다는 캐나다 국방장관의 말을 믿는다면, 지구는 이미 수십개의 컴퓨터가 병렬 연결되어 있는것이다. 다른 지구가 역시 컴퓨터라면, 수십대의 컴퓨터의 힘으로, 점하나 만한 인간의 성격,발달,생각,기억주입 삭제등의 변환은 전혀 문제가 없는 것이다. 지구는 아날로그 컴퓨터화 된 것이다. 이제 지구가 5G 시대를 지나 7G 시대가 되면, 모든 인간들은 뇌파가 무선 인터넷에 연결되어 하나가 될것이다. 뇌속에 컴퓨터가 자기장과 주파수로 연결되어 있으며 눈뜬채로 눈감은채로 영화를 볼 수 있고 인터넷도 가능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개인정보는 물론이고 비밀도 모두 노출이된다. 그렇다면 지배계급의 몰락은 시간문제이다. 검사 판사 변호사 의사 교수 연구원 모두 필요가 없어진다. 필요한 지식은 인터넷에서 찾고, 필요한 만큼 나의 뇌에 무선으로 내려받으면 되는것이다. 모든 데이터 베이스의 무료 공유를 막고, 혼자 모든것을 가지려고하는, 정보원들의 정보독식욕과 일부 상류계급층의 잘못된 욕심이 바로 마인드컨트롤의 악의적인 정체이다. 이미 평민들도 상류들 처럼 땅 투기, 주식투기등을 하면서 재산을 불리고 있다. 그들은 더 이상 1%에서 2%가 되는것을 원치 않는것이다. 권력욕과 돈줄을 놓지 않기 위해서 말이다. 이것은 공산주의 독재 왕정에서 더욱 심화되어, 무조건 능자들은 국가의 암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게 되었고, 돈으로 권력으로 진급추천으로 하위계급을 억누르게 되었고, 생활비와 실업에 허덕이는 하류계층은 목숨을 걸고 능력자들을 비밀무기로 학살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은 능력자를 모으고, 나머지 나라는 미국을 제압하기 위해 능력자를 모으고, 그외에 독재와 공산주의, 왕정은 무조건 학살하는 형태가 되어버린지 오래이다. 벌써 200년이 넘는 시간동안 이렇게 죽여 온 것이다. 능력자를 죽이기 위해, 죄없는 피해자를 괴롭히고 고문하고 파산시킨 후에, 능력자가 시켜서 죽기 싫어서 억지로했다고 이간질 시키는 보이스 피싱이 바로 환청의 정체이고, 사실상 국가 정보원들이다. 국정원은 국가의 정보를 사고 파는 조직원이다. 한일간 천신회, 신천지,야쿠자,삼합회가 맞물려서 중국 산둥반도에서 이동형 차량으로 사람을 정조준하고 있다. 그것은 러시아제 s-300, 400 대공무기이다. 대공무기 레이더와 소나이다. 그것을 차량에 매달고 각도를 45%에서 1%로 맞춘 후 그대로 쏘면 사람의 뇌파에 연결되는 것이다. 특수한 주파수이기 때문에, 아무나 걸리지는 않는다. 그래서 더욱 비밀스럽게 죽일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미국cia가 사용하던것을 중국과 러시아가 해킹해서 만든것이다. 국가공무원이나 방산업체에 취업을 하거나, 한에서 살게된다면, 그들은 한국을 위해, 동맹국 미국을 위해 기도를 하고 그것은 1초만에~ 하루만에 반드시 실현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로인해 긴장하는 국가는 중국 북한 일본이다. 우리나라는 친일파들이 득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자본력으로 친일파들을 등용해서 일본에서 한국의 능력자들을 죽인다. 그것이 바로 군사동맹 협상인 한일 지소미아 협상의 정체이다. 미국은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에서 양쪽을 감시하고 있다. 북한과 일본 중국을 감시하느라 바빠서 민간인들에게는 손쓸 겨를이 없는 것이다. 주둔미군이 있는 나라에서 마인드 컨트롤 피해자가 많은 이유는, 능력자가 아니라, 일반 죄없는 피해자들로 주한미군을 몰아내려는 중국 일본 북한의 마인컨트롤 뇌고문 기술 때문이다. 그로인해, 주한미군은 파수 일산, 용등지에 있던 미군을 대부분, 오산기지 이남으로 철수 했다. 한국 민간인들의 피해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의 국익을 위해 알려줄 수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 해군의 소나와 레이더로 중국 일본 북한의 특수장비를 막기위해 이지스 시스템 만들고 해군 훈련을 하고 있는것이다. 발전하는 국가는 이미 신이 와있는 것이다. 이스라엘의 아하스 페르츠가 있다. 예수에게 저주받아서 영원히 죽지 않는 몸이 되었다. 아하스 페르츠가 바로 초능력자이고 신이다. 우리나라 말로 풀이 하자면, 아하! 헤르츠! 정도 일것이다. Hz는 주파수이며, 인간도 있다. 0~15정도이다. 초능력자들의 뇌 주파수가 서로 일정하게 일치한다면, 능력이 없어도 생길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미국이 망하기를 원치 않기 때문에, 미국에서 적극적으로 영입을 하려는 것이다. 전세계 주둔미군의 임무중 제일 중요한 임무는 바로 그것이다. 그 임무 때문에 한미일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것이다. 연합훈련을 할때 서로 그동안 쌓아두고 연구해온 자료교환을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소나와 레이더로 공산주의자들을 전자전기 전투기와 헬리콥터, 프레데터 에이왁스의 전자기로 죽이기 위해 한미일 동시 훈련을 하는 것이다. 미국 훈련은 특별한 것이 있다. 훈련하는 것처럼 하다가 실전이 되어버린다. 그것은 항상 실전이라는 증거이다. 한미일 훈련은 실전이다. 일본이 우리 앞바다에서 한국 사람들을 일본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잠수함과 이지스함으로 죽이고 있는 것이다. 미국은 일본과 북한 중국의 공산주의자들중에서 전쟁을 원하는 전범들을 처리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일본과 중국 북한은 항상 나가라고 한다. 그렇다. 주둔미군은 능력자 처리 전담반 인것이다. 우리나라, 독일, 프랑스, 러시아, 일본, 중국, 대만, 이탈리아, 스페인은 2차대전 전쟁 당사국이다. 특히 피해당사자인 대만 중국 한국은 식민지 시대를 겪고도 엄청나게 발전했다. 유교문명을 떨져버리고, 서양문명이 500년동안 전세계의 식민지를 세우고 약탈을 자행해서 세운 문화를 단 50년만에 따라잡았다. 서양인들은 이해하지 못한다. 로마는 하루만에 세워지지 않았다고 자부하면서, 동양 삼국이 저렇게 빨리 발전할 줄은 몰랐다는 것이다. 서양인들은 우리는 신이 있어서 가능한데, 너희는 무슨능력으로 가능하냐면서 마인드 컨트롤을 흉내내는 것이다. 서양으로 와서 우리를 인간들을 신으로 모셔라. 니가 신인지, 능력자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들의 이익을 위해 노예가 되어라. 이런 뜻인 것이다. 우리나라는 수출을 해야하기 때문에, 미국, EU, 일본, 중국의 눈치를 많이 볼 수 밖에 없다. 결론적으로 국익을 위해 국민을 내다 팔았기 때문에, 민간인의 피해와 학살을 돈받고 눈감아 준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는것이다. 그들은 이렇게 말한다. 항상 피해자에게. 니가 고통받을 수록 가족들이 발전하게 되어있다. 화나면 상대방을 죽여라. 우리는 모른다. 그냥 니가 능력자인것을 알려줬을 뿐이다. 억울하면 우리도 죽여라. 능력이 된다면 반란을 일으켜서 우리를 죽이고 해산시켜봐라. 결국. 전국민 85%가 참여한, 비폭력 촛불집회가 일어났고, 그것을 겁낸 기무대가 선제 반란을 일으켜서 촛불집회를 탱크로 깔아무개려 했지만, 그렇게 지껄인 기무대는 해산되고 대장 10명이 구속, 대통령 4명구속, 대법원장 구속, 경찰청장 5명구속, 국세청장 12명구속, 국정원장 5명 구속, 국방부장관 5명구속에 그치지 않고 검찰 130명 해고에 이어 검찰총장, 검사장, 검사부장, 검찰 차장 까지 모두 자르려고 공수처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국가의 비밀인것이다. 그 국가의 비밀은 "결국 정치는 국민의 수준에 따라 결정된다"이다.

















조회 28회

== 24. 미술 작품 발표 활동 (609건) ==

미술2020년 CERTOSA-DI-PAVIA- NAME 552

미술2020년 CATHEDRAL NAME 551

미술2020년 프라하, 체코 공화국 NAME #513

미술2020년 웨일즈, 영국, 풍경 NAME #512

미술2020년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 NAME #510

 

미술2020년 슬로베니아 NAME #509

미술2020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다리 NAME #507

미술2020년 웨일즈, 영국, NAME #511

미술2020년 우림 플라워

미술2020년이탈리아 산토리노 아일랜드 풍경

 

미술2020년 불꽃처럼 나비처럼

곡2020년 ELRIS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River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Sailing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History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Mountain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Snow day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Land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Hero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곡2020년 Mission [타이틀 명: Movie in the Hero - 남인우]

 

편저2020년 셰익스피어의 햄릿. Hamlet

편저2020년 로미오와 줄리엣. Romeo And Julie

편저2020년 도서 As You Like It. 좋을 대로 하시든지

편저2020년 도서 Antony And Cleopatra. 안토니우스와 클레오파트라

편저2020년 도서 All's well that ends well. 끝이 좋으면 다 좋아

 

미술2019년 풍경, 톨레도, 도시, NAME #547

미술2019년 풍경, 성, 스페인, NAME #546

미술2019년 파리, 프랑스, 노트르담, NAME #545

미술2019년 일몰, 리스본 NAME NAME #541

미술2019년 일몰, NAME #540

 

미술2019년 베트남 사원 NAME #536

미술2019년 부다페스트, 헝가리, NAME #535

미술2019년 브라운 캐슬 NAME #525

미술2019년 호른, 알프스 산맥, NAME #501

미술2019년 할슈타트, 잘츠 카머 구트, 오스트리아, NAME #499

 

미술2019년 하늘, 프랑스, NAME #497

미술2019년 피렌체, 이탈리아, 등, 성당 NAME #495

미술2019년 체코, 도시, NAME #503

미술2019년 이탈리아, NAME #515

미술2019년모스크바 NAME #506

 

미술2019년 다리, 스페인, 론다, NAME #505

미술2019년 감라 스탄, 로비 니, 크로아티아, NAME #502

곡2019년 Club Dance. 2020.5.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Coffee Jazz 2020.5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Discovery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Evening bar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Happy Day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Nadia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Sea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Spring Pin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Sunset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Sweet City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Tension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 The Night Before [타이틀 명: Jazz In Bar]

곡2019년Traveling [타이틀 명: Jazz In Bar]

 

미술2019년 데스윙

칼럼2019년 한국경제뉴스 - 남인우교수의 취업칼럼

칼럼2019년 한국경제뉴스 - 남인우교수 칼럼

미술2019년 Led Merige

미술2018년 호른, 알프스 산맥, NAME #548

 

미술2018년 톨레도, 스페인, 성, NAME #544

미술2018년 탑, 터키, 이스탄불, NAME #543

미술2018년 탑, 중국, NAME NAME #542

미술2018년 유럽, 포르투갈, NAME NAME #539

미술2018년유럽, 여행, NAME NAME #538

 

미술2018년 유럽 연합, 오스트리아, NAME #538

미술2018년 오스트리아, 잘츠 카머 구트, 레이크 홀 슈타 트, NAM

미술2018년 물, 건물, 유럽, 여행, NAME #532

미술2018년 고대 건축, 콜로세움, NAME #523

미술2018년 하이델베르크, 독일 NAME #516

 

미술2018년 콜로세움, 원형 극장 NAME NAME #486

미술2018년 카사 데 산타 마리아, 선착장 NAME NAME #484

미술2018년 제노바, 호텔, 유럽, 포르토 피노, NAME #483

미술2018년 풍경, 톨레도, 도시, NAME #494

미술2018년 풍경, 성, 스페인, NAME #493

 

미술2018년 파리, 프랑스, 노트르담, NAME NAME #492

미술2018년 톨레도, 스페인, 성, NAME #491

미술2018년 탑, 터키, 이스탄불, NAME #490

미술2018년 탑, 중국, NAME NAME #489

미술2018년 크룸 로프 성, 체코 공화국 NAME NAME #488

 

미술2018년 크로아티아 도시 NAME NAME #487

미술2018년 루체른 호수 NAME #530

도서2018년 한눈에 읽히는 자소서 쓰기 2

도서2018년 자기소개서 편람

도서2018년회사가 요구하는 성격을 자기 소개서에 담는 방법

 

미술2014년 아르헨티나 국회 NAME #436

미술2018년 독일 백설공주 캐슬

미술2017년 웨일즈, 영국, 풍경 NAME #552

미술2017년 웨일즈, 영국, 풍경 NAME #551

미술2017년 함부르크, 독일, 포트, NAME #551

 

미술2017년 할슈타트, 잘츠 카머 구트, 오스트리아, NAME #550

미술2017년 크룸 로프 성, 체코 공화국 NAME NAME #542

미술2017년 크로아티아 도시 NAME NAME #541

미술2017년 오스트리아, 잘츠 카머 구트, 레이크 홀 슈타 트

미술2017년 에든버러, 스코틀랜드 NAME NAME #537

 

미술2017년 스페인, 하늘 NAME NAME #537

미술2017년 베로나, 아디 제 강, NAME #533

미술2017년 이탈리아, 다리, 오래된 다리, NAME #529

미술2017년 레저, 호수 할슈타트, NAME #527

미술2017년 프랑스, 도시 건물 NAME #513

 

미술2017년 일몰, 리스본 NAME #482

미술2017년 일몰, NAME #481

미술2017년 유럽, 포르투갈, NAME #480

미술2017년 유럽, 여행, NAME NAME #479

미술2017년 유럽 연합, 오스트리아, NAME NAME #478

 

미술2017년에든버러, 스코틀랜드 NAME NAME #476

미술2017년 스페인, 하늘 NAME NAME #475

미술2017년 스페인, 그라나다, NAME NAME #473

미술2017년 슈 베린 성, 독일, 성 NAME #472

미술2017년 성 베드로 광장 NAME #471

 

미술2017년 할슈타트, 오스트리아 NAME #548

미술2016년 이탈리아, 다리, 오래된 다리, NAME #524

미술2016년 피지 섬 NAME #514

미술2016년 부다페스트, 헝가리, NAME #470

미술2016년 베트남 사원 NAME #469

 

미술2016년베로나, 아디 제 강, NAME #468

미술2016년 물, 건물, 유럽, 여행, NAME #467

미술2016년 마을 광장, 숲, 할슈타트, 오스트리아, NAME #466

미술2016년 루체른 호수 NAME #465

미술2016년 레저, 호수 할슈타트, NAME #463

 

미술2016년 레일기차,웰링턴, 뉴질랜드, NAME #462

미술2016년 드레스덴, 독일, 다리, NAME #460

미술2016년 독일, 별, 조각, 유럽, 드레스덴, NAME #459

미술2016년 하이델베르크, 독일 NAME #542

미술2016년 하늘, 프랑스, NAME #551

 

미술2016년 핑크 스카이, 성 베드로 광장, NAME #549

미술2016년 피지 섬 NAME #523

미술2016년 프라하, 체코 공화국 NAME #548

미술2016년 크리스마스 장식품

미술2016년 콜로세움, 원형 극장 NAME NAME #542

 

미술2016년 카사 데 산타 마리아, 선착장 NAME NAME #542

미술2016년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 NAME #552

미술2016년 슬로베니아 NAME #548

미술2016년 스페인, 그라나다, NAME #536

미술2016년 슈 베린 성, 독일, 성 NAME #536

 

미술2016년 레일기차,웰링턴, 뉴질랜드, NAME #527

미술2016년 영국 리치필드 성당

미술2015년 터키 NAME #515

미술2015년 프랑스, 앙부 아즈, 성, NAME #514

미술2015년 대운하, 베니스, 이탈리아, 옹플 뢰르, NAME #457

 

미술2015년 궁전, 유럽, NAME #455

미술2015년 고대 건축, 콜로세움, NAME #454

미술2015년 건물, 유럽, 관광 여행 NAME #453

미술2015년 브라운 캐슬 NAME #451

미술2015년 포르투갈, 빌라 노바 데 가이아 NAME #450

 

미술2015년포럼 로마 넘 NAME #449

미술2015년 파크 구엘, 바르셀로나 NAME #448

미술2015년 이탈리아 해안 NAME #439

미술2015년 이탈리아 풍경 NAME #438

미술2015년 피렌체, 이탈리아, 등, 성당 NAME #547

 

미술2015년 프랑스, 앙부 아즈, 성, NAME #517

미술2015년 터키 NAME #516

미술2015년 제노바, 호텔, 유럽, 포르토 피노, NAME #542

미술2015년 이탈리아 연안 NAME #437

미술2015년 성 베드로 광장 NAME #536

 

미술2015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다리 NAME #548

미술2015년 모스크바 NAME #550

미술2015년 드레스덴, 독일, 다리, NAME #522

미술2015년 독일, 별, 조각, 유럽, 드레스덴, NAME #526

미술2015년 궁전, 유럽, NAME #520

 

미술2015년ST-PETER NAME 582

미술2015년 표범

미술2015년 호랑이

미술2015년 여우사냥

미술2014년 로텐부르크 옵 데어 타우 버 NAME #428

 

미술2014년 드레스덴, 독일 NAME #427

미술2014년 독일궁전 NAME #426

미술2014년 독일 성곽 풍경 NAME #425

미술2014년 싱가포르 NAME #435

미술2014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가우디 NAME #434

 

미술2014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NAME #429

미술2014년 부다페스트 NAME #433

미술2014년 벨기에 브뤼해 NAME #430

미술2014년 벨기에 NAME #432

미술2013년 포르투칼 포르토 NAME #454

 

미술2013년 포르투칼 룸도이스 NAME #452

미술2013년 포르투갈, 포르토 NAME #451

미술2013년 뉴욕시 NAME #422

미술2013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NAME #421

미술2013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NAME #420

 

미술2013년 유럽 골목길 NAME #418

미술2013년 이탈리아 NAME #416

미술2013년 포르투칼 토르토 NAME #453

미술2013년 암스테르담 건물 NAME #417

미술2013년 스페인 세비야 야경 NAME #423

 

미술2012년 터키이스탄불 NAME #446

미술2012년 터키 NAME #445

미술2012년 친퀘 테레, 이탈리아 마을 NAME #443

미술2012년 인도 바나라시 NAME #441

미술2012년 해안가 NAME #414

 

미술2012년 유럽 방앗간 NAME #413

미술2012년 포르투칼 NAME #455

미술2012년 광장

미술2012년 유럽 워

미술2011년 함부르크 창고마을

 

미술2011년 피오로드 노르웨이

미술2011년 베니스 운하와 곤돌라 풍경

미술2011년 러시아 황제 의자

미술2011년 독일마을 NAME #412

미술2011년 플라워 브릿지

 

미술2011년 프랑스 페리고르 성

미술2011년 프랑스 파리 시티

미술2011년 프랑스 샹보르성

미술2011년 사냥

미술2010년 트론헤임 노르웨이

 

미술2010년 테이블

미술2010년 프랑스 리버

미술2010년 프라하의 밤

미술2010년 프라하

미술2010년 파리 궁전

 

미술2010년 트레비 분수

미술2010년 크리스마스 쿠키

미술2009년 콘서트

미술2009년 커피와 케익

미술2009년 축제

 

미술2009년 이탈리아 항구

미술2009년 크리스마스 초콜릿 케익

미술2009년 크리스마스 양초

미술2008년 이탈리아 산토리니

미술2008년 축제 NAME #302

 

미술2008년 이탈리아 토스카니

미술2008년 유럽 하우스

미술2008년 유럽 운하 건물

미술2008년 유럽 오피스텔

미술2008년 유럽 건물2

 

미술2008년 운하의 건물들

미술2008년 영국 블렌하임 궁전

미술2008년 이탈리아 토리노 베나리아 레알레 왕궁

미술2008년 이탈리아 베니스 운하와 곤돌라

미술2008년 브로츠와프

 

미술2007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미술2007년 영국 런던 시티

미술2007년 암스테르담과 다리

미술2007년 아이스크림

미술2007년 썬셋 장의자

 

미술2007년 썬셋 야자수

미술2007년 썬셋 그네

미술2007년 신년축제

미술2007년 도시풍경

미술2007년 강변도시

 

미술2007년 해안도시

미술2007년 마을

미술2007년 섬마을

미술2006년 스페인 세비야 궁전

미술2006년 스페인 마드리드 궁전

 

미술2006년 스페인 마드리드

미술2006년 스페인 국립 박물관

미술2006년 스페인 가면

미술2006년 스페인 마드리드 대성당

미술2006년 스페인 가면 상점

 

미술2006년 스위스 취리히 대성당

미술2006년 스위스 마을풍경

미술2006년 스위스 마을

미술2005년 센 강변

미술2005년 석 교량

 

미술2005년 샴페인

미술2005년 새해

미술2005년 빛의 전등

미술2005년 빛의 궁전

미술2005년 부활절 계란

 

미술2005년 부다페스트 야경

미술2005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미술2005년 벨기에 폴랑드르

미술2005년 센트럴 파크

미술2005년 뉴욕3

 

미술2005년 뉴욕2

미술2005년 뉴욕

미술2005년 런던

미술2004년 카니발

미술2004년 벨기에 상점

 

미술2004년 베니스운하 풍경

미술2004년 베니스 카날 그란데

미술2004년 베니스 운하의 풍경

미술2004년 베니스 운하의 야경

미술2004년 바르샤바

 

미술2004년 미술궁전 켈리포니아

미술2004년 미국 건물

미술2003년 베니스 곤돌라

미술2003년 러시아 예카테리나 궁전

미술2003년 러시아 세인트 피터즈버그

 

미술2003년 러시아 상페테부르크 에카테리나 궁전

미술2003년 마을 통로

미술2003년 리구아나 호수

미술2003년 리구리아 이탈리아

미술2003년 뤽상부르 정원

 

미술2003년 로포텐 항구

미술2003년 보트

미술2003년 로마시

미술2003년 로마 바티칸시

미술2003년 모스크바 붉은광장

 

미술2003년 이탈리아 피렌체

미술2003년 독일 리버

미술2003년 모스크바 크렘린

미술2003년 퀼른 대성당

미술2003년 독일 강

 

미술2003년 퀼른시

미술2002년 러시아 겨울궁전1

미술2002년 러시아 겨울궁전

미술2002년 드레스덴 독일궁전

미술2002년 독일 의회 베를린건물

 

미술2002년 독일

미술2002년 덴마크 코펜하겐 무역도시

미술2002년 대성당

미술2002년 니다로스 성당

미술2002년 덴마크 코펜하겐 무역항

 

미술2001년 헝가리 의회

미술2001년 뉴욕과 바다

미술2001년 노이슈반 슈타인성과 가을

미술2001년 노이슈반 슈타인성 가을

미술2001년 노이슈반 슈타인성

 

미술2001년 노르웨이 항구

미술2001년 노르웨이 피요로드 오션라이너

미술2001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운하

미술2001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건물들

미술2001년 그리스 섬

 

미술2001년 경복궁 향원전

미술2001년 경복궁 경회루

미술2001년 산티아고 성당

미술2001년 산타마리아 델라 성당

미술2001년 세인트 메리 스페인 성당

 

미술2001년 성 스테판 성당

미술2001년 스페인 파밀리아 사그라다 대성당

미술2001년 프라하 대성당2

미술2001년 우림 플라워

미술2000년 이탈리아 산토리노

 

미술2000년 프라하

미술2000년 브로츠와프 올드타운

미술2000년 베니스 건축물

미술2000년 마을

미술2000년 프랑스 몽마르뜨

 

미술2000년 리구아나 호수

미술2000년 프라하 성 체코

미술2000년 산마을 호텔

미술2000년 프랑스 에펠탑

미술2000년 노르웨이 피요로드 오션라이너

 

미술2000년 부다페스트 헝가리

미술2000년 바티칸

미술2000년 마을 통로

미술2000년 뉴욕과 바다

미술2000년 폴란드 브로츠와프

 

미술2000년 이탈리아 베니스 운하

미술2000년 오션 라이너

미술2000년 부다페스트 대성당

미술2000년 베니스 카날 그란데

미술2000년 스위스 마을

 

미술2000년 독일 카이저 빌헬름

미술2000년 뉴욕시티 조지워싱턴 다리

미술2000년 스페인 세비야 궁전

미술2000년 썬셋 그네

미술2000년 건축물 부동산

 

미술2000년 워터프런트 벨기에

미술2000년 쿠알라룸프르 페트로나스 타워

미술2000년 올드타운 브로츠와프

미술2000년 베니스 이탈리아 건축물

미술2000년 러시아 세인트 피터즈버그

 

미술2000년 스위스 취리히 대성당

미술2000년 이탈리아 토스카니

미술2000년 독일 다뉴브강

미술2000년 치 체스터 성당

미술2000년 미국 건물

 

미술2000년 스위스 마을풍경

미술2000년 썬셋 야자수

미술2000년 로타 성당 스페인

미술2000년 이탈리아 베니스 운하와 성당이 보이는 풍경-sin

미술2000년 어선들과 도시

 

미술2000년 어선들과 아파트

미술2000년 어선들과 아파트2-sin

미술2000년 고기잡이 배

미술2000년 대교와 바다

미술2000년 등대와 바다

 

미술2000년 아파트와 고속도로 풍경

미술2000년 파리 에펠탑-sin

미술2000년 기차터널과 풍경-sin

미술2000년 현수교 -sin

미술2000년 계곡사이의 다리

 

미술2000년 바다를 가로지르는 대교

미술2000년 구름과 금문교

미술2000년 산 정상에서의 도시풍경

미술2000년 호수와 보트

미술2000년 쿠알라룸프트 페트로니스 타워-sin

 

미술2000년 프라하 광장과 상점들

미술2000년 추상화 1단계-들판

미술2000년 바위산과 숲

미술2000년 겨울 잦나무

미술2000년 프랑스 몽마르트 언덕-sin

 

미술2000년 이탈리아 베니스 운하의 건축물들

미술2000년 마을 풍경-sin

미술2000년 뉴욕의 도시와 항만

미술2000년 폴란드 브로츠와프 타운-sin

미술2000년 브로츠와프 올드타운-sin

 

미술2000년 브로츠와프의 건물들과 거리

미술2000년 이탈리아 베니스 곤돌라-sin

미술2000년 프랑스 세인트 미셀 성당

미술2000년 이탈리아 베니스-sin

미술2000년 케이프 타운

 

미술2000년 유럽 건축물

미술2000년 이지벤리 폭포

미술2000년 고속도로

미술2000년 마르세이유 성당

미술2000년 유원지-sin

 

미술2000년 카리브해 바다

미술2000년 포트 모나코

미술2000년 이탈리아 플로랜스 교회

미술2000년 그리스 마을 카파토스 언덕

미술2000년 중세마을

 

미술2000년 풍차마을-sin

미술2000년 포트 모나코2

미술2000년 헝가리 부다페스트-sin

미술2000년 포트3

미술2000년 모스크바 크램린 성당

 

미술2000년 에스테르 대성당

미술2000년 크로아티아

미술2000년 서머셋 대성당

미술2000년 폭포

미술2000년 바다 아침

 

미술2000년 슈파이어 성당

미술2000년 시실리 성당

미술2000년 르베르 프랑스 성당

미술2000년 구름

미술2000년 스페인 세고비아 성당

 

미술2000년 두로브리크 크로아티아

미술2000년 세인트 우수스 성당

미술2000년 브로츠와프 올드타운

미술2000년 마르세유 성당

미술2000년 나무

 

미술2000년 체코 프라하

미술2000년 런던 솔즈베리 성당

미술2000년 일몰

미술2000년 오스트리아 리버

미술2000년 베니스 이탈리아

 

미술2000년 화이트 바다

미술2000년 빈집

미술2000년 프라하 대성당

미술2000년 올드타운 브로츠와프

미술2000년 우든 플라워

 

미술2000년 지로나 카탈로니아

미술2000년 이탈리아 플로렌스

미술2000년 이탈리아 두오모 성당

미술2000년 독일 마을

미술2000년 스위스 바인슈타인

 

미술2000년 파리 노틀담 성당

미술2000년 리투아니아 빌누스 성당

미술1999년 이탈리아 해변가 풍경-sin

미술1999년 건물사이에 보이는 뉴욕 금문교

미술1999년 캐나다 국립공원

 

미술1999년 수목원길

미술1999년 세인트 성당-sin

미술1999년 뉴욕도시 맨허튼-sin

미술1999년 숲속에 핀 꽃들

미술1999년 벨기에의 산중호텔

 

미술1999년 리구리아 마을-sin

미술1999년 이탈리아 베니스 운하-sin

미술1999년 우든 플라워

미술1999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미술1999년 초원

 

미술1999년 허드슨 리버

미술1999년 낙엽

미술1999년 언덕위 대성당

미술1999년 브라운시 마차

미술1999년 스위스 산맥

 

미술1999년 언덕위의 성당2

미술1999년 스페인 성가족 대성당-sin

미술1999년 노르웨이 산 마을

미술1999년 대교

미술1999년 들판

 

미술1999년 기염 폭포

미술1999년 튤립 플라워 가든

미술1999년 드라이브 풍경

미술1999년 우림 플라워

미술1999년 시티 리버

 

미술1999년 오하이오

미술1999년 나무와 추상화된 풍경

미술1999년 스페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미술1999년 스페인 성가족 대성당

미술1999년 독일 성당

 

미술1999년 베를린 성당

미술1999년 갈렌 성당

미술1999년 영국 런던의 밤

미술1999년 아시시 산타 키아라 성당

미술1999년 해안풍경

 

미술1999년 피지 아일랜드

미술1999년 태산

미술1999년 언덕풍경

미술1999년 알프스

미술1999년 해변

미술1991년 불꽃의 닻이 오르자 시대가 항해를 시작한다.

 

 

한국 소상공인지원협회 인.png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동  477-2  /   Fax : 02-385-9177  /  E-Mail : yakmir2@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407-80-34630  /  ​남인우 

Copyright© 2000-2020. Proudly created with Wix.com

UPeace-logo-2-crop-c0-5__0-5-360x240-70.